Home >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중앙일보] "극단선택 막아야"…'3월25일=삶이오' 생명존중의 날 선포
관리자 (petedu) 조회수:247 추천수:0 218.153.233.172
2021-04-08 11:56:24

"극단선택 막아야"…'3월25일=삶이오' 생명존중의 날 선포

기자 이우림 기자                    
 
25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제1회 생명 존중의 날 선포 및 기념세미나 개회식에서 종교인 대표단이 생명 존중의 날을 선포하고 자축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제1회 생명 존중의 날 선포 및 기념세미나 개회식에서 종교인 대표단이 생명 존중의 날을 선포하고 자축의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울감으로 극단적 선택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종교계와 시민단체가 자살예방 사업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35개 종교·시민단체로 이뤄진 한국생명운동연대(연대)는 3월 25일을 ‘생명존중의 날’로 선포하고 앞으로 생명문화운동을 적극적으로 벌일 계획이다.
 
25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열린 생명존중의 날 선포 기념 세미나에는 종교계의 지도자인 오웅진 신부ㆍ박종화 목사ㆍ선업 스님ㆍ김대선 교무 등을 포함해 조성철 국생명운동연대 상임대표, 더불어민주당 신현영ㆍ이성만 의원 등이 참석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자살률 증가 우려  

연대는 “정부가 2018년 1월 자살예방을 국민생명지키기 3대 프로젝트 중 하나로 정해 2022년까지 50% 감소를 약속했지만 2019년 기준으로 2017년보다 10.7%나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영업자와 영세상인,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독거노인 등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외로움과 우울증으로 자살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며 생명존중의 날 선포 취지를 밝혔다.  
 
연대는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우리나라 인구의 거의 절반(2200만명)을 차지하고 있는 종교인들의 역할과 사명이 매우 중요하다”며 “3월 25일(삶이오)을 생명존중의 날로 선포함과 동시에 종교계 간의 힘을 모아 지역사회 공동체 내에 생명운동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교리 달라도 공통점은 생명 살리는 일”

25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제1회 생명 존중의 날 선포 및 기념세미나 개회식에서 종교ㆍ학회ㆍ시민단체 대표단이 생명존중 선언문을 낭독하고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제1회 생명 존중의 날 선포 및 기념세미나 개회식에서 종교ㆍ학회ㆍ시민단체 대표단이 생명존중 선언문을 낭독하고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행사는 총 2부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생명의 소중함을 강조하는 의미로 ‘생명존중의 날 선포대회’가 열렸다. 양두석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자살예방센터장과 김대선 한국종교인연대 상임대표 등 종교계 인사들이 참석해 생명존중 선언문을 낭독하고 ‘생명존중서약 3만인 서명운동’을 선포했다.
 
2부에서는 생명존중의 날 선포를 기념으로 세미나가 열렸다. 기조 강연을 맡은 박종화 종교인연대 상임고문은 종교는 “서로 설파하는 교리가 다르고 체계가 다양하지만, 공통점은 생명을 살리는 일”이라며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일에 종교계가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제발표를 맡은 이범수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교수는 “일본은 1997년을 기점으로 급격히 늘어난 자살 문제에 대해 과감한 재정지원 등 종합적인 대책을 적용해 자살률을 10만명당 25명에서 18명대로 낮췄다”며 “우리나라도 민간단체들을 지원하는 자살예방 예산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양두석 한국생명운동연대 운영위원장은 “우리나라 자살률은 불행히도 OECD 국가 중 15년 동안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시 100대 국정과제에 자살예방부문을 추가시키고 보건복지부에 자살예방정책과를 신설하는 등의 역할을 했지만, 정부는 시민단체들에 대한 재정지원을 포함한 활용방안에 관심조차 두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극단선택 막아야"…'3월25일=삶이오' 생명존중의 날 선포 

댓글[0]

열기 닫기